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되돌아 보며

삐삐와 공중전화 그리고 플립 휴대폰의 추억...

 요즘은 휴대폰으로 음악도 듣고, 사진도 찍고, 길찾기에 DMB방송보기까지 안되는 것이 없지만 우리 생활이 이렇게 바뀌게 된 것은 이동통신이 들어온지 불과 10년도 안되는 짧은 사이에 생긴 엄청난 변화입니다.

 여러분의 생애 첫 이동통신 수단은 무엇이었나요~?

'삐삐'라고 대답하시는 분들은 80년대 이전에 출생하신 분들이 많으실테고, '휴대폰'이라고 대답하시는 분들은 그 후에 태어나신 분들이 많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저의 첫 이동통신 수단은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1995년에 구입한 무선호출기 일명 '삐삐'였습니다. 지금과는 달리 그 때는 수업시간에 학교로 가지고 갈 수 없어서 수업중에도 '오늘은 몇 통이나 와 있을까? 누가 음성 메세지를 남겼을까?' 하는 생각이 많았었습니다. ^^; 그래서 수업마치고 얼른 집에 가서 음성 메세지 확인하는 것이 일과였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많은 친구들이 삐삐를 구입하기 시작했고 서로의 삐삐에 음성 메세지를 남기는 게 유행이었습니다. 또 당시 미팅을 자주 나갔던 친구들은 여자 친구들로부터 들어온 음성 메세지를 들려주기도 했었고, 목소리가 예쁘면 서로 들어보겠다고 호들갑이었습니다.

 그렇게 고등학교 2학년 여름방학을 맞게 되었습니다. 그때 엄청난 일이 일어났습니다. 저희 반 반장이 방학식 날 칠판에 커다랗게 '012-xxx-xxxx' 자신의 삐삐번호를 적는 것입니다. 그래서 반친구들은 일제히
 
"뭐야~ 삐삐 이제 샀어? 왜 챙피하게 그렇게 크게 적어?" 했더니 반장은 크게 웃으며...
"애들아~ 내 삐삐는 광역삐삐야~! 어딜가도 다 되니까 언제든지 연락해~!" 그리고는 유유히 사라졌습니다.
 모든 친구들이 경악을 했습니다. '광역삐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 처음 샀던 삐삐가 어떤 모델인지는 모르겠지만... 전 반장말에 충격 아닌 충격을 받아 1년 가까이 모았던 용돈을 털어 거금 12만원에 삼성전자의 광역삐삐인 '애니삐'를 사게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제정신이 아니었던 거 같습니다. ^^;

 그렇지만 얼마 안 가서 '광역삐삐'는 저에게 아무소용이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타 지방으로 갈 일이 없는 학생이 무슨 소용이 있으며, 더구나 하루에 호출이나 음성 메세지를 한 통 받기도 힘들었던 저는 과감히 일반 삐삐로 바꾸게 됩니다.
 
 허리에 차고 있으면 뿌듯했던 삐삐를 멀리하고 조용히 볼 수 있는 슬림형 삐삐로 텔슨전자 Buddy라는 제품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삐삐가 유행했을때 커피숍 테이블에는 전화기가 있고 "몇 번 호출하신 분"을 찾는 안내멘트가 끊이질 않았습니다.  

 그렇게 삐삐의 유행은 제가 대학 2학년이었던 98년까지 계속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삐삐와 일체형으로 쓸 수 있다던 '시티폰'도 등장했었습니다. 물론 시티폰은 큰 유행을 일으키지 못하고 사라져갔습니다. 시티폰은 한 달 정도 써봤었는데 통화감은 정말 '꽝' 이었습니다.

 그 후 의무가입기간이 있긴 했지만 가입비만 내면 휴대폰을 개설할 수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삐삐의 번거로움을 뒤로 한 채 하나 둘 휴대폰으로 번호를 바꾸기 시작했고 99년도 초반에는 과주소록의 절반이상이 012015가 아닌 휴대전화로 바뀌면서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그 때 저도 처음 구입했던 휴대폰은 일명 PCSLG CION(당시는 cyon 아닌 cion 이었습니다)으로 플립형 휴대폰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후 군대를 갔다가 제대한 후 구입한 휴대폰은 폴더형으로 역시 LG 제품인 CYON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폰은 2001년에 구입해서 4년 가까이 사용했습니다. 그 후 삼성 애니콜 슬라이드폰으로 바꿨다가 지금은 싸이언 초콜릿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초등학생들도 휴대폰을 가지고 있을만큼 흔해져서 희귀성이 없지만 예전에 휴대전화는 사업을 하는 사람이나 바쁜 직장인들의 전유물인줄로만 알았습니다. 노약자를 제외한 우리나라 대부분이 사용하고 있는 휴대전화. 그렇지만 휴대전화수에 비해 휴대전화통화 예절은 아직 아쉬운 점이 한 두 가지가 아닐겁니다.

 이젠 공중전화앞에서 긴 줄을 기다리며 음성을 확인하는 일은 볼 수 없겠지만  삐삐의 음성사서함에 어떤 메세지가 담겨있을까 설레던 그떄의 추억이 그립기도 합니다. 그리고 인사말로 좋아하는 노래를 녹음하던 일도...

 우연히 서랍정리를 하다가 예전에 쓰던 삐삐와 휴대폰이 있어서 예전의 추억을 떠올리며 흐뭇한 미소를 짓게 된 하루입니다. 여러분들도 삐삐에 담긴 추억 그리고 첫 휴대폰 사셨을때가 떠오르시나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만귀 2007.11.07 06:59 신고

    광역 삐삐...외부로 갈 일이 없는 사람의 비애 ㅜ,.ㅜ
    조금만 지하로 내려가면 터지지 않고, 시간 딜레이도 많고...참 그래도 다들 잘 사용했는데 말입니다.
    예전 기억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7.11.07 08:22 신고

    92년도에 모토로라 삐삐 거금18만원주고 샀었죠..ㅎㅎ
    그때 삐삐는 엄청난 통신수단이었죠~
    LG PCS도 기억나네요. 제 친구도 있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7.11.07 20:30 신고

      ㅎㅎㅎ 저의 아버지는 모토로라 삐삐를 45만원 주고 사셨죠. ㅋ 그리고 '처음 사랑 끝까지'를 외치며 아직도 LG텔레콤 외길 휴대폰 인생을 살고 있는 친구가 있습니다. ㅋ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11.07 08:47 신고

    저도 생각납니다. XXXX 번 호출하신분..ㅎㅎ 그리고 광역삐삐도 기억나네요. 저도 제대하고 삐삐를 처음 샀습니다. 아마도 96년이었던거 같은데요. 삼성 애니삐..ㅎㅎ 정말 그때는 삐삐가 제일 중요한 통신 수단이었는데요..그리고 얼마 후 문자삐삐의 등장과 더불어 시티폰의 등장도 통신 역사에 빠질 수 없는 항목이지요..ㅎㅎ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7.11.07 20:32 신고

      아련한 추억이 되어버렸지만... 그래도 삐삐는 정말 참 편리한 통신수단이었습니다~ 헤헤^^* 커피숍에서 호출하고 다시 걸려온 전화를 받을때... 의기양양한 모습이었죠 ㅋㅋ

  • Favicon of https://redfoxxx.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7.11.07 13:32 신고

    삐삐 그리고 말뚝같이 생긴 모토로라 휴대폰이 저의 첫 와이어리스 통신수단이었네요.. 음 벌써 20년 가까이 되가는군요.. 그러고보니 삐삐에 대한 에피소드도 많았는데 ㅎㅎ 그리고 모토로라 휴대폰가지고(말뚝형)학교가면 모든 사람의 눈길을 받기도 했었죠... 여자에게는 인기 일억점쯤 ^^;

    별빛하나님이 오늘 저에게 또하나의 추억을 떠올리게 해주시는군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7.11.07 20:33 신고

      그 정도의 관심이었었나요?? ㅋㅋㅋ 삐삐에 관한 에피소드는 보통... 잘못 들어온 음성에 배를 잡고 웃고, 분명 음성 확인했는데 안왔다고 거짓말을 하고... 그러다가 상대방이 수신확인 했다는 서비스까지 등장했지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brownred.tistory.com BlogIcon 강자이너 2007.11.07 13:53 신고

    오오~다 가지고 계신 별빛하나님은 진정한 용자-_-b
    아직도 삐삐 서비스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병원에서 많이 쓴다는 이야기를 어디서 들은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7.11.07 20:35 신고

      네~ 지금은 특수계층에서 약 1만명 정도 쓰고 계신다는 보도를 봤습니다. 그리고 가입절차도 꽤 까다롭다고 하더라고요.

      통신수단을 바꿀때마다 안 버리고 그냥 모아두다보니... 서랍안에서 백수로 잘 살고 있습니다. ㅋ

  • Favicon of https://donzulog.tistory.com BlogIcon 으노야 2007.11.07 16:53 신고

    삐삐... 저도 옛날에 쓸줄도 모르면서 엄마한테 사달라고 했다는 ㅎㅎ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7.11.07 20:36 신고

      저는... 당연히 "학생이 무슨 삐삐냐"며 안 사주실테니 아예 제게 사서 몰래몰래 썼습니다. 그러다가 대학생이 되고 나서야 당당하게 꺼내놓을 수 있었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naver.com/dusl1984 BlogIcon 팔랑팔랑 2007.11.07 17:41

    저도 예전에 삐삐썼던거 생각나요 ㅋ
    게다가 엄청나게도..
    HOT 팬클럽이었던 덕분에 삐삐도 팬클럽 전용으로 나온 'club H.O.T'였어요 ㅋ
    지금 생각하면 그걸 어찌 썼는지~
    부끄러운 것도 없었나봐요 ㅋㅋ


    잠수함만했던 첫 PCS도 쓰면서 감지덕지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이젠,
    그때의 핸폰은 부끄러워서 꺼낼수도 없다죠 ㅋ

    오랫만에 추억을 떠올리게 만들어주신 재미있는 포스트 잘 보고 갑니당 ㅋ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7.11.07 20:38 신고

      ㅎㅎㅎ 지금보면 당연히 그렇지만... 그래도 그 땐 소중하게 썼던거잖아요~ 아마 지금의 휴대폰들도 10년이 지나서 본다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헤헤^^*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되고 있어요~ ^^*

  • Favicon of http://jaea.tistory.com BlogIcon 재아 2007.11.07 17:43

    제 손을 거쳐간 수많은 삐삐가 생각이 나네요..

    삐삐들고, 공중전화를 찾곤 했는데, ㅠㅠ; 아련한 추억속으로 ~~;; ㅎㅎ

    ~~;;

  • Favicon of http://blog.ebuzz.co.kr BlogIcon Buzz 2007.11.08 11:43

    별빛하나님의 해당 포스트가 11/8일 버즈블로그 메인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 Favicon of http://f2el.net BlogIcon F2EL SO GOOD 2007.11.08 12:56

    오랫만에 보는 삐삐 사진이네용.. 아직도 서비스 중인가요 @_@ 삐삐는..

    저도 시티폰도 사용해봤었는대.. 지하내려가거나 빨리 달리는 차등에서 사용이 안되는 안습서비스... 기억이 새록 새록 합니다.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7.11.08 15:25 신고

      삐삐를 쓰시는 분들이 4만명정도 된다고 하더라고요. 지금은 리얼텔레콤인가 거기서 서비스하고 있다네요. ㅎㅎ 불편하기는 해도 삐삐가 그리울때가 있어요~^^*

  • 익명 2007.11.08 20:0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myattic.tistory.com BlogIcon heidi 2007.11.08 20:23

    연애시절에 신랑이 삐삐에 음악을 녹음해서 들려주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그 삐삐 아직도 제 서랍 어딘가에 있을텐데요.
    앗. 중간에 있는 휴대폰 중 하나는 혹시.. 안 재욱씨가 선전했던 '어필'아닌가요? 제 착각인가요?
    저도 썼던 폰이거든요. 저 녀석도 제 서랍 어딘가에 있어요.
    신랑이랑 함께 했던 기억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물건들이라 아직도 간직하고 있답니다.^^*
    별빛하나님 덕에 행복한 추억을 잠시 돌아보게 되었네요.
    닉네임덕분에 왠지 더 친근해요.
    친한 선배언니가 저를 "별아! 별아!"하고 부르셨었거든요.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7.11.08 20:43 신고

      어필은 더 얇은 것이고 사진은 싸이언(cion)입니다. 많은 분들이 자신의 서랍속에 있는 걸 모르실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s://joojuli.tistory.com BlogIcon 돌아온줄리 2007.11.08 21:32 신고

    삐삐..정말 추억의 물건이라는..ㅎㅎ
    삐삐 이후에 모토로라 그 커다란 권총같은 아날로그핸드폰에..시티폰이라고 해서..받는 전화만 되었던폰..아시죠?
    와..기억이 새록새록 나는걸요..
    ^^

  • 와우 2008.02.19 01:52

    님님 혹시 핸드폰을 파실 생각은 없으신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제주지기 2008.08.01 23:37

    참 오랜만에 보는 호출기와 씨티폰, PCS을 보게 되네요.
    호출기만의 숫자..숫자호출..참 좋았는데..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8.08.02 22:59 신고

      요즘처럼 빠르게 움직이는 세상에서 일일이 음성 메시지를 확인하는 것은 시간 낭비일수도 있지만 때로는 그때가 많이 그립기도 하지요. ^^*

  • moris 2008.08.04 13:17

    삐삐도 보고~ 휴대폰도 보고 좋아요~

  • 익명 2008.08.08 15:08

    비밀댓글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01 20:35

    아..옛날 생각나네요...Zet님 링크라운드업 따라왔습니다. PCS폰, 삐삐 ㅎ

    •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8.12.03 00:11 신고

      삐삐나 PCS폰이라는 이름은 참 아득하게만 느껴지는데 불과 10여년 전엔 대단했었는데 말이죠. 어쩌면 10년이라는 세월이 먼 시간인 것도 같네요. 아하하하^^;;;

  • 찌질고양이 2017.06.04 22:07

    지금 스마트폰인데 더 놀랐듯

  • 찌질고양이 2017.06.04 22:08

    스마트폰도 언 10년 되어갑니다.